성안 200억 횡령 성안합섬 경리부장 묵비권
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성안 200억 횡령 성안합섬 경리부장 묵비권

속보> 화섬 메이커인 성안합섬(대표 박상원)의 200억 횡령 사건의 주범인 李 某 경리부장이 구속 수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李씨가 범행 동기와 사용처에 대한 추궁에도 계속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어 수사당국이 진상 규명에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李 某 전 경리부장은 성안합섬 재직 중 회사 돈 200억 원을 횡령하고 잠적해 울산에서 은신해 오다 경찰 수사팀에 의해 검거돼 조사를 받아오다 묵비권을 행사하는 바람에 뚜렷한 범행 동기와 횡령 금액 사용처를 정확히 밝히지 못한 채 검찰로 이첩했다.

李씨는 검찰에서도 여전히 묵비권을 행사하는 바람에 휴대폰 포렌식 조사를 비롯 강도 높은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李 전 경리부장의 이 같은 배 째라식 묵비권 행사는 횡령한 돈의 행방을 끝까지 밝히지 않고 “몸으로 때우겠다”는 의도가 강한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그러나 李씨가 아무리 묵비권을 행사하더라도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가 진행되는 한 범행 동기와 사용처가 백일하에 드러날 수밖에 없어 검찰의 수사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피해를 입은 성안합섬 측은 “사용하고 남은 돈을 돌려주면 고소를 취하해 주겠다”고 설득하고 있으나 이마저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큰 비난을 받고 있다.

이씨의 200억 원에 달한 거액 횡령 사건으로 성안합섬은 금융권으로부터 심각한 타격을 입고 워크아웃에 들어갔으며 모기업인 (주)성안은 주식 거래 정지를 당하는 등 큰 타격을 입었다.

다행히 성안합섬은 주거래은행의 워크아웃 개시 이후 생산과 영업 등 경영활동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고 있고 이 사건으로 공인회계사의 감사보고가 지연돼 주식 거래 정지를 당한 모기업 (주)성안은 평상시대로 경영이 원활히 이루어지고 있다.

성안은 증권 감독기관의 정밀 감사로 고의가 없었다는 점을 곧 확인 받아 주식 정상 거래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국제섬유신문 인용